[논평-2004.5.31] 국민이 두렵지 않는가?

'포도주에, 요리는 중식으로 샥스핀스프 등 7가지가 나왔다.'
''만남'과 '허공', '부산 갈매기', '웃는 얼굴 다정해도'를 불렀다.'
'우리 시대 춤꾼인 아무개의원은 참지 못하고 뛰어나와 가벼운 안무를 선보였다.'

  기름진 음식, 달짝지근한 술, 노래 그리고 춤, 먹고 마시고 춤춘 청와대 만찬장 자리였다.

  국회도 개원하기도 전에 권력에 취하고 승리에 오만한 청와대 만찬장의 모습을 국민들은 한숨과 절망으로 지켜보았다.

  뭐 그리 잘했고, 뭐 그리 자랑스러워 이처럼 요란한 잔칫상을 벌이고 춤과 노래로 들썩거릴 수 있는가 묻고싶다.

  국민들의 살림은 피폐하고 끼니를 거른 아이들이 '배고파'라는 낙서를 쓰는 세상이다.
  실직한 가장은 노숙자로 자포자기하고 불어나는 빚을 갚을 길이 없어 어머니는 아이를 데리고 목숨을 버린다.

  경제위기가 아닌 경제 참상의 시대이다.
  설사 국민이 태평성대를 노래해도 지도자는 검소와 겸손으로 답해야 한다.
  입으로는 국민이 두렵다면서 국민의 고통과 절망은 안중에도 없는 듯 하다.

  또 누군가 나와 '태풍에 대통령은 뮤지컬 보면 안되냐'고 하듯 '경제위기속에 호화 파티 한번 못하냐'고는 되물을지도 모르겠다.

2004.   5.   31

한나라당 대변인  전여옥
--------------------------------------------------------------
이 대통령, 원유철 당선자에 "당신은 죽는 줄 알았다"

전여옥 의원도 이 자리 참석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메뉴도 중식이니 동일하군요
4년전의 논평,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그 당시 대단했던 언론들은 이 대통령의 참 생각없는 발언에 아무런 비판도 없네요. 노무현 전 대통령 같았으면, 몇 번 난리났을 것 같습니다.

미국산 쇠고기 전면 개방해서 국민들 광우병 위험에 노출시켜 놓고, 폭탄주 잘 넘어가던가요?

PS 유정현 당선자는 저런 일 있을때 사회보는 군요.
Posted by isss 트랙백 0 : 댓글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Draco 2008.04.24 01:21

    지금이 저 당시보다 경제에는 안좋은 요인이 더 많지 않나요? 쯔쯔.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w0rm9 2008.04.24 06:56 신고

    그 쓰레기들한테 뭘 바라겠나요.
    그 두꺼운 낯짝으로 여태껏 살아왔는데 말이죠.

    • addr | edit/del BlogIcon isss 2008.04.24 12:44 신고

      그렇긴 합니다. 그렇지만, 너무 빨리 돌변해서...철면피 자가인정?